GOLF NEWS

GOLF / NEWS / [NEWS] 5년 만에 LPGA 우승 김효주 "올림픽 꼭 나가고 싶다"

2021.05.03 [NEWS] 5년 만에 LPGA 우승 김효주 "올림픽 꼭 나가고 싶다"

 

 

[NEWS] 5년 만에 LPGA 우승 김효주 "도쿄올림픽 꼭 나가고 싶다"

김효주가 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챔피언십에서 5년 3개월 만에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LPGA/GettyImages)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천재 골프소녀’ 김효주(26)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에서 대역전극을 펼치며 약 5년 3개월 만에 우승했다. 사상 첫 올림픽 출전의 꿈도 점점 현실이 되고 있다.

김효주는 2일 싱가포르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 골라내며 8언더파 64타를 쳤다. 최종일 무결점 경기를 펼친 김효주는 합계 17언더파 271타를 쳐 한나 그린(호주·16언더파 272타)의 추격을 1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2016년 2월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 LPGA 투어 통산 3승째를 올린 뒤 긴 우승 침묵에 빠졌던 김효주는 이날 우승으로 약 5년 3개월 만에 통산 4승째를 올렸다.

김효주는 2014년 비회원 신분으로 출전한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LPGA 투어로 직행했다. 이듬해 JTBC 파운더스컵에서 우승했고, 2016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까지 해마다 1승씩을 거뒀다. 그러나 2017년 이후 우승 소식을 전하지 못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LPGA 투어가 중단되자 국내로 들어와 활동한 김효주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과 KB금융 챔피언십에서 2승 올리며 부활을 예고했다.

3월 기아 클래식부터 LPGA 투어 활동을 시작한 김효주는 이 대회에서 공동 5위에 오르며 만족스러운 복귀전을 치렀다. 이후 ANA인스퍼레이션 공동 28위, 롯데 챔피언십 공동 17위로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올해 네 번째 참가한 대회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화려한 부활에 성공했다.

이날 8타를 줄였지만, 1타 차 2위로 먼저 경기를 끝낸 김효주는 뒤에서 경기하던 한나 그린이 17번과 18번홀에서 연속으로 보기를 하는 바람에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1타 차 선두를 달리던 그린이 17번홀에서 보기를 적어냈고, 이어진 1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뒤쪽으로 보낸 뒤 어프로치로 공을 세게 치는 실수를 했다. 공은 홀을 지나쳐 약 3m 지점에 멈췄다. 퍼트를 넣어야만 연장전을 기대할 수 있는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그린의 퍼트를 홀을 벗어나 김효주의 우승이 확정됐다.

아마추어 시절부터 ‘골프천재’로 불려온 김효주는 줄곧 ‘태극마크’ 달고 살았다. 그러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는 태극마크를 달지 못했다. 5년 전 TV로 동료의 올림픽 경기를 지켜본 김효주는 이번에는 올림픽 출전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김효주는 이날 우승으로 세계랭킹 9위에서 6위 이상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도쿄올림픽은 세계랭킹 15위까지 한 국가에서 최대 4명까지 나갈 수 있다. 한국은 1위 고진영, 2위 박인비, 3위 김세영에 이어 김효주가 4번째 높은 순위다. 다음은 17위 이정은(25)이다.

김효주는 “지난해 KLPGA 투어를 뛰면서 많은 점을 보완했다”며 “올림픽에 꼭 나가고 싶고, 아마추어 시절에도 국가대표로 태극마크를 달고 많은 대회에 참가했었는데 자신감을 갖고 준비하겠다”고 올림픽 출전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어 “오랜만에 우승해서 너무 기분 좋다”며 “LPGA 투어에서 처음 우승한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기뻐했다.

2라운드까지 11언더파를 치며 선두를 달리던 박인비는 3~4라운드에서 4타밖에 줄이지 못하면서 패티 타와타나낏(태국), 린시 위(중국)과 함께 공동 3위(15언더파 273타)에 만족했다.

유소연(31)은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쳐 6위, 전인지(27)는 공동 7위(11언더파 277타)로 대회를 마쳤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은 공동 24위(4언더파 284타), ‘디펜딩 챔피언’ 박성현(28)은 공동 57위(5오버파 293타)를 기록했다.

김효주가 경기를 끝낸 뒤 동료들과 주먹을 맞대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LPGA/GettyImages)

주영로 (na1872@edaily.co.kr) 

 

*기사 발췌: 이데일리

*기사 원문: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18&aid=0004919095


 

page top